풀무원다논 마이딜라잇, ‘떠먹는’ 디저트 2종 출시… 프리미엄 데어리 디저트 라인업 완성

12월 디저트 쉐이크 타입 2종에 이어, 떠먹는 스푼 타입 신제품 바닐라 슈, 애플키위 2종 출시
마다가스카르산 바닐라 빈·키위·사과 등 차별화된 원료 사용
풀무원다논 “국내 프리미엄 디저트 시장 진출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

2019-04-23 08:50 출처: 풀무원다논

풀무원다논 프리미엄 데어리 디저트 마이딜라잇 바닐라 슈, 애플키위 2종

서울--(뉴스와이어) 2019년 04월 23일 -- 요거트 전문기업 풀무원다논(대표 정희련)의 프리미엄 데어리(Dairy) 디저트 브랜드 ‘마이딜라잇(My Delight)’이 스푼 타입의 신제품 ‘바닐라 슈’, ‘애플키위’ 2종을 출시했다. 이로써 마이딜라잇은 12월 선보인 디저트 쉐이크 타입 2종과 이번에 출시한 스푼 타입 2종, 총 4종으로 프리미엄 데어리 디저트 라인업을 완성하고 국내 디저트 시장 진출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마이딜라잇은 <나를 위한 선물 같은 시간>이라는 뜻으로 100년 전통 다논의 디저트 기술력을 바탕으로 요거트와 우유를 활용한 유럽 스타일 고품질 데어리 디저트 브랜드다. 엄선된 원료에 다논 레시피를 접목해 디저트 전문 카페의 깊은 맛과 품질을 그대로 홈 디저트 제품으로 살린 것이 특징이다.
 
마이딜라잇의 이번 신제품은 차별화된 원료를 활용한 바닐라 슈, 애플키위 2종으로 구성됐다. 바닐라 슈는 세계적인 바닐라 빈 산지인 마다가스카르산 바닐라 빈을 사용해 바닐라의 깊은 풍미를 살렸다. 특히 인공향이 아닌 바닐라 빈을 그대로 넣어 진한 맛과 향을 자랑한다. 애플키위는 식이섬유, 칼륨 등이 풍부한 사과와 키위를 듬뿍 넣어 상큼한 맛을 건강하게 배가시켰다. 더불어 원재료의 맛을 즐길 수 있도록 사과와 키위의 생과육을 넣어 씹는 재미와 향긋한 풍미도 더했다.
 
마이딜라잇의 바닐라 슈와 애플키위의 출시로 소비자들이 마트, 편의점 등에서 찾을 수 있는 냉장 디저트가 더욱 다양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마이딜라잇의 바닐라 슈와 애플키위는 떠먹을 수 있는 스푼 타입으로 선보여 데어리 제품 특유의 크리미한 맛을 풍부하게 느낄 수 있다.

또한 바닐라 및 키위, 사과 등으로 더한 이국적인 맛으로 칼로리 부담 없이 가볍게 즐길 수 있어 사무실, 학교, 집 등에서의 일상 속 혹은 하루 일과 후, 기분 전환이 필요하거나 건강한 디저트를 맛보고 싶을 때 제격이다. 풀무원다논의 마이딜라잇 바닐라 슈와 애플키위는 100g 2입 3580원에 판매되며 전국 대형마트에서 구입이 가능하다.
 
풀무원다논 마이딜라잇은 이번 스푼 타입 신제품으로 깊은 풍미를 자랑하는 프리미엄 데어리 디저트 ‘마이딜라잇’의 매력을 더욱 잘 느낄 수 있을 것이라며 국내 디저트 문화가 더욱 성숙해짐에 따라 풀무원다논은 쉐이크, 스푼 타입 외에도 푸딩 등 다양한 타입의 제품을 선보여 국내 소비자들이 유러피안 스타일의 디저트를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풀무원다논 개요

정희련 대표가 이끄는 풀무원다논은 풀무원의 바른 먹거리 철학과 100년 발효 역사를 지닌 프랑스 다논의 세계 1위 요거트 기술이 더해져 설립된 요거트 전문 기업이다. 프랑스 다논이 보유한 4000여종의 유산균 중 엄선된 프로바이오틱스를 기반으로, 현재 8년 연속 세계 판매 1위 요거트 브랜드 ‘액티비아’, 온 가족 활력 요거트 ‘아이러브요거트’, 3년 연속 그릭요거트 국내 판매 1위 ‘풀무원다논 그릭’ 등의 제품을 판매하고 있으며, 최근 마이딜라잇을 통한 데어리 디저트 시장으로 사업을 확장 중이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