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달팽이, ‘소리숲카페’ 오픈 기념식 개최

사랑의달팽이, 성수동에 소리숲카페 오픈하고 청각장애인 바리스타 4명 채용해
카페 수익금 전액, 청각장애인의 사회 적응 및 인식 개선을 위한 사업에 쓰여
사랑의달팽이 소리숲카페 오픈식에 홍보대사 김은우, 케이티김, 안현모 등 참석해

2022-01-25 10:00 출처: 사랑의달팽이

왼쪽부터 케이티김 홍보대사, 오준 부회장, 김민자 회장, 안현모 홍보대사, 김은우 홍보대사가 테이핑 커팅을 마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서울--(뉴스와이어) 2022년 01월 25일 -- 청각장애인을 지원하는 사단법인 사랑의달팽이(회장 김민자)가 21일 성수동에서 청각장애인 바리스타가 함께하는 ‘소리숲카페’ 오픈 기념식을 진행했다고 25일 밝혔다.

사랑의달팽이 ‘소리숲카페’는 모두에게 편안한 쉼터이자 청각장애인 바리스타가 일하며 성장하는 공간으로 마련됐다. 소리숲카페에서 함께하는 이들은 인공달팽이관 수술을 받았거나 보청기를 착용해 소리를 듣고 말하는 청각장애인이다.

이날 행사에는 김민자 사랑의달팽이 회장을 비롯해 청각 장애 관련 단체 및 후원단체 등이 참석했다. 소리숲카페 소개 및 청각장애인 바리스타 이야기, 클라리넷앙상블 공연, 테이프 커팅식 순으로 진행됐다.

오픈식의 마지막에 진행된 테이프커팅식에는 김민자 사랑의달팽이 회장, 오준 부회장, 홍보대사인 김은우, 케이티김, 안현모 씨가 참여해 소리숲카페의 오프닝을 알렸다.

김민자 사랑의달팽이 회장은 “소리숲카페가 쉼터가 됨과 동시에 청각장애인에 대한 이해와 공감을 느끼는 공간이 되길 바란다. 장애인과 가까워질 수 있는 공간을 넘어 사회에 울림을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청각 장애 자녀를 키우는 사랑의달팽이 후원자 홍소라 씨는 “소리숲카페의 바리스타는 그냥 젊은이가 아니라 자신의 용기와 부모님의 사랑으로 그 길을 헤쳐나가는 멋진 영웅”이라며 “이 공간이 서로의 존재로 행복한 공간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소리숲카페의 청각장애인 바리스타 김가영 씨는 “처음에는 주문받을 때 긴장해서 주변 소음이 없었어도 잘 안 들렸던 경험이 있는데, 이제 한 달 차가 되면서 초반보다는 듣는 것이 익숙해졌다”며 “카페에서 일을 시작하면서 소속감도 생기고 자존감도 높아졌다. 이곳이 단지 청각장애인 바리스타가 있는 카페가 아니라 그냥 다르지 않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다”고 말했다.

소리숲카페의 수익금은 청각장애인의 사회 진출 및 대중의 청각 장애에 대한 인식을 변화시키는 활동에 사용된다.

소리숲카페는 성수역 3번 출구에서 나온 후 오른쪽 차도를 따라 500미터가량 직진 후 뚝섬시장 네거리에서 좌회전해 신화부동산 안쪽 골목 맞은편에 위치해 있다. 오전 10시에 오픈해 8시까지 영업하며, 매주 월요일은 휴무일이다. 시그니처 메뉴로는 ‘아보카도 커피’가 있다.

워크숍, 모임 등을 위한 공간 대여도 할 수 있으며, 비영리 단체에는 시간당 10만원의 대관료를 50% 할인해 제공한다.

사랑의달팽이 개요

사단법인 사랑의달팽이는 듣지 못하는 이들에게 소리를 찾아줘 잃어버렸던 ‘희망과 행복’을 선물하는 복지 단체다. 이를 위해 사랑의달팽이는 매년 경제적으로 소외된 청각장애인들에게 인공달팽이관(인공와우) 수술과 보청기를 지원하고 있으며 난청에 대한 사회적 편견을 해소하는 데 앞장서고 있다. 또한 청각장애 유소년들이 어려운 악기를 다루면서 자신감을 회복할 수 있도록 하고 당당히 사회의 일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클라리넷앙상블연주단’을 결성해 아이들의 사회 적응을 돕고 있다. 사랑의달팽이는 문화행사를 통해 난청에 대한 올바른 인식과 다 함께 소통하는 사회를 만들기 위한 사회 인식 전환 사업도 함께 펼쳐가고 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